중부재단

중부재단 10주년
[이:룸] 20대 사회복지사들의 세상 읽기, '청춘이라오' 모임 현장에 가다
이:룸 2016.12.26

20대 사회복지사들의 세상 읽기

‘청춘이라오’ 모임 현장에 가다 -

 

“청년실업이 사회적 문제라고 해. 하지만 청년들이 대기업 취업에만 매달리는 거 아닐까? 조금만 눈을 낮추면 일자리는 얼마든지 구할 수 있을 것 같아.”

 

“청년들 개인보다는 사회구조적인 이유가 더 큰 것 같아. 대기업을 더 선호하는 사회인식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도 커. 학위가 취업을 위한 도구가 된지도 오래고.”

 

“낙수효과가 없다는 방증일까.”

 

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지난달 25일. 서울 신당동에 위치한 유락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난상토론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정치・청년실업・은퇴・북한 등 주제도 다양했죠. 이날 한 자리에 모인 ‘20대 사회복지사’ 7명은 사회복지 분야를 넘어 세상 읽기에 한창이었습니다.

 


라오스에서 만난 20대 청춘 사회복지사들, ‘청춘이라오’

 

청춘의 중심에 있는 20대 사회복지사의 모임. 이들의 패기와 열정을 보여주듯 모임명도 ‘청춘・20대・라오스’를 합쳐 ‘청춘이라오 : Study project – M’(이하 청춘이라오)인데요. ‘M’은 ‘경제(Economy), 인권(Human Rights), 인문학(Humanities) Study’에서 따왔습니다. 세상을 폭넓게 알아가겠다는 포부를 엿볼 수 있지요.

.

.

.




더 자세한 내용은 중부재단 블로그에서 ☞

http://blog.naver.com/jungbu01/220806821077


이전글 [중부재단] 2017년 한울타리 지원금 전달식 개최
다음글 [내일을 위한 휴] “사회복지사의 안식휴가, 적극 추천합니다”